캐나다 어학연수  
  어학원/학교 구분  
  프로그램 종류  
  어학원/학교 선정
유의사항
 
  수속 절차  
  연수 비용  
  어학원/학교 목록  
 
캐나다 어학 연수의 장점

어느 지역, 어느 학교나 일정 수준이상의 우수한 교육환경을 제공합니다.

캐나다는 국가에서 대부분의 교육기관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투자합니다. 따라서 어떤 지역, 어느 학교에서 공부하더라도 일정수준 이상의 교육을 보장 받습니다.
대부분의 종합대학은 물론 지역사회 대학, 전문대학까지 공립학교로서 주정부의 교육부 관할하에 수준 높은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기 때문에 캐나다의 학위는 세계적으로 인정 받습니다.

세계에서 가장 뛰어나고 안전한 생활환경에서 공부합니다.

UN은 1992년 이후 5번의 연차보고서에서 캐나다를 '세계에서 가장 살기좋은 나라'로 선정한 바 있습니다. 이는 교육, 의료보험 등 사회보장제도는 물론 정치적 안정, 소수민족에 대한 처우, 범죄율 등 정치, 경제, 사회, 문화적인 모든 요소를 반영한 국가별 종합성적표에서 1위를 차지하고 있다는 의미입니다.
특히, 철저한 치안유지로 인하여 범죄율이 낮은 캐나다는 매우 안전하고 살기좋은 나라로 (특히, 미국에 비하여) 혼자 생활해야 하는 어학 연수생 더할 나위없이 좋은 생활환경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우수한 언어교육 시스템이 잘 발달되어 있습니다.

캐나다의 영어는 미국식 영어로서, 우리나라 중고등학교, 대학교에서 배우는 액센트와 같습니다. 특히, 미국처럼 지역에 따른 사투리가 없이 모든 지역에서 북미식 표준영어를 사용합니다.
공식적인 이중언어 국가로서 캐나다 정부는 국민들에게 영어와 불어를 공용하도록 장려해 왔으며, 이로 인해 자국민에 대한 언어교육의 역사가 오래되어 우수한 언어교습법이 잘 발달되어 있습니다. 따라서, 영어나 불어 연수를 희망하는 학생들은 캐나다의 우수하고 다양한 언어 교육 방법에 잘 적응하여 소기의 연수 목적을 잘 달성할 수 있습니다.

다문화주의 정책으로 외국인에게 배타적이지 않아서 국제적인 감각을 익힐 수 있습니다.

다른나라에서 공부를 하는 목적은 단순히 '영어습득', '학위취득'에만 있는 게 아니라,
선진국의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 문화와 생각의 차이를 체험함으로써, 세계화 시대에 부응하는 국제적인 감각을 익히고 다양한 문화에 대한 폭 넓은 이해를 하는 것도 연수 못지않게 중요한 부분이라 하겠습니다.
이 점에서 '인종과 문화의 모자이크' 라고 불리우는 캐나다는 인종차별 없이 전세계의 다양한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명실상부한 국제화의 장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타 영어권 국가에 비해 학비와 생활비가 저렴합니다.

모든 교유기관은 정부로부터 보조금을 받아 운영되기 때문에 캐나다는 미국, 영국 호주 등 영어권 국가들과 비교시 학비가 매우 저렴합니다.
캐나다의 생활비는 세계 최저수준의 물가 상승률, 저렴한 식료품비 등으로 인해 다른 영어권 선진국들 뿐 아니라 우리나라에 비해서도 상당히 저렴하다고 하겠습니다.
유학생 1명당 년 C$12,000 ~ $14,000의 학비와 년 C$14,000 ~ $16,000 정도의 생활비가 필요합니다.

수속이 간단, 편리합니다.

지원학교로부터 입학허가서를 받고, 학생 비자를 신청하는 절차 등이 비교적 간단하고 거절되는 경우가 적습니다. 특히, 6개월이내의 연수는 비자를 받을 필요가 없습니다.





 
Copyright 2002 gtcyuhak.com All rights reserved, Created by